제로투세븐, 한국 유아동의류 최초 중동 진출…바레인 1호점 오픈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유아동 전문기업 제로투세븐(대표 조성철)이 중동 국가 바레인의 수도 마나마에 자사 유아동복 브랜드 ‘알로앤루’의 1호점을 오픈했다. 이번 바레인 알로앤루 1호점 오픈은 국내 유아동 기업 최초의 본격적인 중동 진출이다.

이는 지난 3월 국내 유아동기업 최초로 중동 자와드(JAWAD) 그룹과 중동 GCC(걸프협력회의) 6개국 진출을 위한 프랜차이즈 운영 계약을 체결한 결과다. 제로투세븐은 향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오만, 카타르, 쿠웨이트에 5년 간 알로앤루 매장을 공격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제로투세븐의 GCC진출을 위해 첫발을 내딛는 격인 이번 1호 매장은 바레인(Kingdom of Bahrain)의 수도 마나마의 대형 종합 쇼핑몰인 시프 몰(Seef Mall)에 위치한다. 시프 몰은 300여 개 이상의 브랜드와 레스토랑, 멀티플렉스 영화관, 실내형 테마파크 등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춰 바레인 현지인 및 외국인들이 즐겨 찾는 쇼핑 명소다. 

제로투세븐 중동 바레인 알로앤루 1호점 모습

제로투세븐 중동 1호점은 3개 브랜드 복합매장으로 기존 국내대표 유아동복 브랜드 ‘알로앤루’를 중심으로 글로벌 매뉴얼이 적용된다. 최근 리뉴얼된 ‘포래즈’, ‘알퐁소’ 복합매장의 컨셉트에 아이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테마 존으로 구성된다.

이번 알로앤루 1호점을 시작으로 제로투세븐은 향후 오픈하는 중동지역 매장을 중동의 문화적 특색과 연중 더운 기후에 맞춘 알로앤루, 포래즈, 알퐁소 제품들로 구성하고, 매장 또한 각 지역 대형 쇼핑몰 버전의 프리미엄 이미지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광웅 제로투세븐 해외사업부장은 “가구당 평균 가족구성원이 5명 이상으로 비교적 높은 국민소득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중동시장은 전세계 글로벌 브랜드들의 각축장”이라며 “국내대표 유아동 브랜드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현지에서 선호하는 상품구성과 대형 쇼핑몰에 걸 맞는 인테리어로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 가능한 해외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펀&유니크 캐릭터 캐주얼 컨셉트의 알로앤루는 2004년 2월 국내 론칭 이후 출산에서 5세까지 베이비, 토들러를 대상으로 출산용품, 유아의류를 선보이고 있다. 3세에서 10세대상의 토틀러&키즈 브랜드인 포래즈의 경우 모던 브리티시 스타일의 댄디한 영국감성을 담아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제로투세븐은 중국, 몽골, 미국뿐 아니라 러시아에도 진출해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