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여성창업경진대회 시상식 성료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이 주최하고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제17회 여성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이 6일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여성창업경진대회’는 여성의 창의적이고 우수한 창업 아이템을 조기에 발굴 육성하고, 효과적인 사업화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여성의 창업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열리고 있다. 올해 대회는 총 400여개의 신청 아이템 중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12개 팀을 선정했다.

여러 쇼핑몰의 위시리스트(장바구니)를 하나로 모아 물건을 구매할 수 있도록 큐레이션하는 플랫폼 창업아이템 ‘위시어폰’의 이단비 씨가 대상을, 가정 내에서 간편하게 세균감염을 방지할 수 있는 자동전원차단 육아용품 자외선 살균기 아이템으로 ㈜프라임테크의 김윤주 씨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올해 서류 심사 통과자는 창업 아이템 사업 고도화 및 지원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사전교육 및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받는다.

한무경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이사장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여성들의 감성적이고 세심한 아이디어가 더 많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대회를 통해 여성들의 창의적인 상상력이 제품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