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학술복지재단, 관현맹인전통예술단 후원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JW그룹이 시각장애인 전통음악단과 함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 음악회를 선사한다.

JW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7일 JW그룹 본사에서 관현맹인전통예술단에 대한 후원 협약식 및 런치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이 날 협약식에서 관현맹인전통예술단에 공연활동 후원금을 전달하는 한편 매년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콘서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은 장애인, 노인, 환우, 군장병 등 문화소외 계층 및 지역을 찾아 특별한 음악회를 진행할예정이다.

JW홀딩스 박구서 부회장(좌측에서 여섯 번째)과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이 소속된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김미경 관장(좌측에서 다섯 번째)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4일 JW그룹 본사에서 중외학술복지재단과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이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변종혁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예술감독은 “JW그룹의 후원으로 예술단 단원들이 문화향유 기회가 적은 곳을 찾아 전통음악을 통해 희망과 용기를 전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에 박구서 JW홀딩스 부회장도 “JW그룹은 장애인합창단 후원, 장애인 작가 대상 공모전 개최 등을 통해 장애인들의 예술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후원역시 사회적 약자의 문화기반 확대 노력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JW그룹은 장애인 문화지원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이 날 JW그룹 본사 1층 로비에서는 JW중외제약을 비롯한 그룹사 임직원과 지역주민을 위한 런치콘서트가 열렸다.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은 생황, 단소가 어우러진 ‘생소 병주’, 대금 독주 ‘다향’,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 등 우리의 전통음악을 연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