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준 사건] 이금로 특임검사 “팩트가 제일 중요…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상 규명하겠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진경준(49ㆍ사법연수원 21기) 검사장의 ‘주식 대박’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6일 지명된 이금로(사법연수원 20기ㆍ인천지검장) 특임검사가 “앞만 보고 가겠다.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이 특임검사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팩트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불법이 드러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인을 사법처리하는 그 자체보다 팩트를 있는 그대로 밝히는 게 수사의 성공이라 생각한다”며 “결과라고 하는 것은 인위적, 작위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게아니고 흐름 따라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의식한 듯 “온갖 정성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겠는가. 첫날부터 저도 야근하면서 일해야하지 않나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특임검사는 수사 대상 및 범위와 관련, “(사건과 관련한) 새로운 내용이 있으면 기존에 불렀던 사건 관련자도 다시 부를 수 있다”고 선입견 없이 강도 높은 수사를 할 것임을 예고했다.

특임검사팀은 최성환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을 팀장으로 특수3부 검사 3명에 기존에 사건을 맡았던 형사1부의 검사 1명, 외부 파견 검사 1명, 수사관 10여명으로 구성된다.

특임검사팀은 우선 기존 수사자료와 증거물 등을 점검하고 수사 계획을 토대로 관련자 소환 조사 등 본격 수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진 검사장은 2005년 넥슨에서 돈을 빌려 넥슨 비상장 주식 1만주를 4억여원에 사들인 뒤 되팔아 120여억원 수익을 올렸으며 이 과정에 불법행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