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어린이 보험…부모 갑작스런 사고까지 보장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KB손해보험이 부모 등 부양자가 3대질병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 진단 시 각각 최고 6000만원을 보장해주는 부양자 담보를 탑재한 신상품 ‘KB아이좋은자녀보험’을 출시했다.

이는 업계 최초로 부양자의 상해와 질병 사고로 인해 자녀에 대한 부양능력이 상실됐을 경우 위험 보장을 강화한 상품이다. 기존 자녀보험은 자녀에게 발생하는 상해나 질병 보장에 집중돼 있다.

이에 따라 보장기간도 자녀들의 경제적 독립이 주로 이뤄지는 30세까지로 설정해 부양시기 동안 보장이 집중되도록 했다.

이번 신상품은 부양자가 질병 및 상해 사망하거나 80% 이상 후유장해 발생 시, 또는 3대질병 진단 시 생활지원금과 교육지원금을 지급하는 부양자 담보와 기존 자녀보험 대비 일부 강화된 자녀 담보로 구성되어 있다. 


자녀의 출생 시 발생할 수 있는 선천성 질환으로 인한 수술 및 입원, 저체중아 출생으로 인한 입원 보장과 함께 상해흉터복원수술 및 시청각/후각특정질환 수술 등을 보장한다.

또한, 부양자의 질병 또는 상해로 80% 이상 후유장해 발생 시 부양자보험료납입지원금 담보를 제공해 보험료 납입에 대한 어려움을 덜고자 했다(단, 특약 가입 시 보장).

4세 자녀를 양육하는 30세 주부의 경우, 3만원 수준의 월납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하다.

특히 부양자의 3대질병 자녀입학지원금 담보의 경우 기존 3대질병 진단비 담보 대비 40% 수준의 저렴한 보험료로 고액보장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세자녀 이상일 경우 ‘다자녀가정할인’을 통해 보험료가 5% 할인되며, 보험기간 중에 피보험자의 형제자매가 출산된 경우 ‘출산할인’을 통해 기 가입 보험료의 2%가 할인 가능하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부 배준성 부장은 “이번 신상품은 2014년 질환별 사망률 통계 상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3대질병을 포함해 부양자에게 닥칠 수 있는 다양한 위험들에 대한 보장을 강화함으로써 소중한 아이가 성인이 되어 독립할 때까지 안심하고 든든하게 지켜줄 수 있는 상품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