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도담~영천 철도 전체구간 토지보상 본격시행

-도담~안동 구간에 이어 안동~영천 구간도 7월부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본부장 노병국)가 2016년 사업실시계획이 승인된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에 대한 토지보상을 7월 본격 시행함으로써 도담∼영천 전 구간(145km)에 걸친 철도건설사업이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공단은 2015년 사업실시계획이 먼저 승인된 도담∼안동 구간에 대한 토지보상을 같은 해 4월 시작해 현재 보상률이 56%에 이르고 있으며, 올해 1월 승인된 안동∼영천 구간에 대해서는 19회의 주민설명회와 6회의 보상협의회를 시행,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며 보상계획 열람ㆍ공고, 감정평가 등의 손실보상 절차를 진행해왔다.

노병국 본부장은 “약 600억원 규모의 안동∼영천 구간 손실보상이 본격화하면 이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농번기임을 감안해 ‘현장민원이동센터’를 운영하는 등 절차 진행에 있어 주민편의를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