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호남본부, 경전선 폐철도 관광자원으로 재활용

- 폐철도자원 재활용 위해 광양시와 업무협약…예산 180억 절감 기대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호남본부(본부장 전희광)는 오는 15일 개통예정인 진주∼광양 복선화 사업으로 발생한 경전선 폐철도자원을 남도순례길ㆍ휴식공간 등으로 재활용키 위해 지난 4일 광양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공단은 광양시 관내 경전선 폐선예정부지와 해당부지 내 철도시설물의 효율적인 재활용 방안 등에 대해 지난 2013년 6월부터 광양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그 결과, 광양시는 내년부터 폐철도교량 17개소 등을 활용해 구(舊) 광양역∼다압면 신원리 간 2단계 남도순례길 조성사업과 지역주민들을 위한 농로ㆍ도로 설치 등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호남본부는 광양 매화마을 주변에 위치한 매치터널(길이 1400m)과 동박터널(길이 220m) 등을 남도순례길과 연계된 매실특산품 저장ㆍ판매소 및 휴식공간 등의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같은 양기관의 협약으로 공단은 철거사업비 180억원 가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희광 본부장은 “경전선 폐철도자원을 활용한 이번 사업과 관련해 광양시와 적극적으로 협업함으로써 정부3.0 ‘유능한 정부’ 실현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는 공공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도순례길 조성사업’은 2012년 10월 8개 시ㆍ군에서 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경전선 폐선구간 176㎞(전남 순천∼경남 김해) 구간에 지역특색을 살린 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1단계 사업으로 지난 2015년 12월 공단과 광양시가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 협약’을 맺고 순천역∼구(舊) 광양역 구간에 자전거도로ㆍ산책길ㆍ도립미술관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