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시신 발견 신고’ 무시한 경찰…변명만

[헤럴드경제] 초등학생들이 두 차례나 112에 “시신이 있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이 이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출동 지령도 내리지 않아 변사자가 이틀 동안 방치됐다 뒤늦게 밝혀졌다.

7일 충남지방경찰청 112상황실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5시40분께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추정되는 3~4 명이 112에 “목 매 죽은 사람이 있는 것 같다”고 신고했다.

신고전화를 받은 A 경위가 학생들에게 위치를 물었고 학생들은 논산시 논산읍의 한 폐업 마트 이름을 정확히 말했다.


이어 A 경위가 “경찰관을 출동시키겠다”고 하자 학생들은 “잘못 본 것 같기도 하다. 확인하고 다시 전화하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이들은 8분 뒤 다시 112에 전화했다.

이들은 서로에게 통화를 미루는 듯 웅성거렸고 이에 두 번째 신고전화를 받은 B 경위가 위치를 물었다. 이들은 다시 폐업한 마트의 이름을 정확히 말했다.

B 경위는 학생들이 웅성거리며 “경찰아저씨가~”라고 언급한 부분을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있는 것으로 오인해 “경찰관이 나갔으면 걱정 말고 집에 가라”며 전화를 끊었다.

112 상황실 관계자들은 해당 경찰서에 상황을 전달하지도 않고 출동 지령 또한 내리지 않았다.

이틀 후인 6일 오후 2시께 문제의 장소를 지나던 한 은행 직원으로부터 같은 내용의 신고 전화가 들어왔다.

경찰은 그제서야 출동 지령을 내렸고 논산시 읍내 폐업한 마트 내부에서 목매 숨진 30대 남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메모를 발견하고 별다른 외상이 없는 점 등을 미뤄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첫 신고가 들어온 지 44시간이 지나 3번째 신고를 받고서야 뒤늦게 조치를 취했다. 이에 경찰이 신고자가 초등학생이라는 이유로 신고 내용을 허술하게 처리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가 초등학생이라는 점을 이해했어야 했는데 이 부분을 간과해 소홀하게 사건을 처리했다”경찰 측의 잘못을 인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