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니켈’정수기 회수·환불…“건강문제 책임지겠다”

[헤럴드경제]일부 얼음정수기 부품의 니켈 도금이 벗겨지는 문제로 논란을 빚은 코웨이가 해당 정수기를 모두 회수하고 고객에게 렌탈료를 환불해줄 것을 결정했다.

코웨이는 특히 니켈로 인한 고객 건강상의 문제가 확인되면 이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코웨이는 6일 “일부 얼음정수기 때문에 고객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객의 염려를 해결하기 위해 보상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코웨이는 먼저, 판매 시기와 상관없이 문제가 된 얼음정수기 3개 모델을 단종하고 제품 전량을 회수하기로 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2014년 4월∼2015년 12월 설치된 CHPI-380N·CPI-380N, CHPCI-430N, CPSI-370N 모델인데 판매·설치된 시기에 상관없이 모두 회수하겠다는 것이다.

회수 대상 정수기는 538억2천여만원 어치로 최근 매출액의 2.33%에 해당한다.

코웨이는 또, 이 제품을 사용한 기간에 대한 렌탈료 전액을 고객에게 환불하고, 현재 회수 대상 제품을 쓰는 고객에게는 11일부터 최신 제품을 교체해줄 계획이다. 해약을 원하는 경우 위약금 없이 해약 처리를 진행한다.

코웨이는 니켈에 대한 유해성 논란이 커진 점을 고려한 듯 “니켈로 인한 건강상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며 외부 전문가 자문단을 꾸려 추가 조치를 모색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