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혐의’ 메시 “스페인 대법원에 항소하겠다”

[헤럴드경제]탈세 혐의로 징역 21개월을 선고받은 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29·아르헨티나)가 항소의 뜻을 전했다.

메시의 대변인은 7일(한국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메시 부자(父子)는 스페인 대법원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시 측은 징역 21개월을 선고한 바르셀로나 법정이 과한 선고를 내렸다고 주장하면서 “스페인 법원은 같은 혐의로 징역 기간을 늘렸다. 한 가지 혐의로 징역 7개월을 더해 선고했기 때문에 항소를 통해 잘못된 판결을 바로 잡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메시의 대변인은 “메시와 그의 아버지는 납세 의무를 잘 알고 있었으며, 성실한 세금 납부를 위해 노력해왔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메시와 그의 아버지 호르헤 메시는 지난 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법원으로부터 각각 세 건의 탈세 혐의로 징역 21개월을 선고받았다.

메시는 200만 유로(한화 약 25억7000만원), 아버지 호르헤는 150만 유로(한화 약 19억3000만원)의 벌금형도 각각 선고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