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단체 JO 조직원 한국에 있었다…경찰, 행적 조사

[헤럴드경제] 테러단체 ‘JO(Jannat Oshiklari, 천국을 지향하는 사람들)’의 조직원이 지난해 한국에 머문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행적 조사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외사과는 지난달 러시아 현지 신문 보도를 통해 2014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한국에서 생활한 러시아 국적의 누리디노프 아크말(30·Nuriddinov Akmal)이 테러단체 JO에 소속됐다는 사실을 확인, 주변인들을 탐문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키르기스스탄 출신인 노리디노프는 지난해 3월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JO에 가입해 전투 훈련을 받고, 러시아로 건너가 거주하다가 러시아 정보당국인 연방보안국(FSB)에 검거됐다.

마그니토고르스크 지역 법원은 불법무장단체 가입죄와 무기 불법 확보 및 보유죄 등에 대해 유죄를 인정,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사건 기록에 따르면 누리디노프는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한국에서 생활하다가 인터넷으로 키르기스스탄 동향인인 JO 조직원과 알게돼 시리아 내전 참가를 권유받았다.

이후 이 조직원의 도움으로 터키를 통해 시리아로 건너간 그는 북서부 도시 알레포에서 군사 훈련을 받고, 이곳에서 100㎞ 떨어진 이들리브 전선에서 방어작전에 참가했다.

같은해 6월 시리아를 탈출해 러시아로 돌아온 뒤 자신의 SNS에 가짜 시신 사진을 올려놓고 자신이 사망한 것으로 위장했으나 9월 FSB에 체포됐다.

외신을 통해 이 사실을 접한 경기남부경찰청은 누리디노프가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경기도 평택의 한 인력회사를 통해 공장에서 일용직 근로자로 생활한 사실을 확인하고, 주변인들을 통해 특이 행적이 있었는지 확인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