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나’의 마음은 어디로?


6일 국회에서 포착된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의 휴대폰 문자메시지. 누군가가 “언론에 당대표 고민중이란 기사가 났던데 어떠신가요”라고 묻자, 나 의원은 “아직이요”라고 답한다. 그러자 발신자는 “서울시장 나가셔야 하지 않나요”라고 권한다. 나 의원의 마음은 어디로 기울었을까? 

박해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