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14일 하와이서 외교차관협의회…북핵ㆍ미사일 문제 논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무차관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한 핵ㆍ미사일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7일 외교부는 오는 14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제4차 외교차관 협의회를 연다고 밝혔다. 또 한미, 한일 간 별도의 양자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우리 측에서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참석하며 미국은 토니 블링컨 국무부 부장관, 일본은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사무차관이 각각 나선다.

이번 회의에서는 북핵ㆍ북한 문제를 중심으로, 지역 및 글로벌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포괄적이고 심도있는 정책 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특히 지난달 북한이 발사 성공을 주장하는 무수단(화성-10) 미사일에 대한 정보와 평가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달 22일 6번째 시도만에 미국령 괌을 사정거리에 두는 무수단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 대기권 재진입 기술도 보유했다고 주장, 핵ㆍ미사일 능력 고도화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는 오는 12일 예정된 남중국해 분쟁에 대한 상설중재재판소(PCA)의 판결이 나온 뒤 열리는 만큼 이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