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12.5%로 안착…수목극 제왕 노린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함부로 애틋하게’ 첫 방송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우빈은 화려한 액션신으로 등장해 수지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로 끝을 맺었다.

7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2 ‘함부로 애틋하게’는 전국 기준 12.5%, 수도권 기준 13.8%로 수목극 1위에 올랐다. 이는 전 작품인 KBS2 ‘국수의 신’의 종영 기록보다 전국에서 4.3% 포인트(8.2%), 수도권에서 5.7% 포인트(8.1%) 높은 수치다.

이날 방송은 궁금증을 한껏 유발한 뒤 마지막 1분으로 모든걸 설명했다. 김우빈과 수지는 모르쇠로 일관하지만 “너 나 몰라?”라는 김우빈의 대사에 수지는 “알아, 이 개자식아”라고 말하며 배경은 과거로 돌아간다. 알고보니 둘은 옛 연인 사이였던 것. 예고편에서도 둘의 사랑이야기가 살짝 공개되면서 2회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KBS 방송화면 캡처

동시간대 방송된 SBS ‘원티드’와 MBC ‘운빨로맨스’는 시청률 하락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초반 시청률을 장악하지 못한 ‘원티드’는 7%대 시청률을, ‘운빨로맨스’는 초반 10%를 돌파하더니 6%대까지 떨어졌다.

‘원티드’는 전국 기준 7.0%, 수도권 기준 7.5%를 기록, 지난 1일 방송된 전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0.6% 포인트(7.6%), 수도권에서 1.1% 포인트(8.6%) 하락했다. 납치된 아들을 찾기위한 여주인공의 고군분투가 범인의 행적이 오리무중으로 빠지며 난관에 봉착했다. 김아중은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상황에서 공포감을 드러내며 더 강인해 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속시원한 전개를 이어나가지 못해 시청자들은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SBS 제공

‘운빨로맨스’는 류준열과 황정음의 로맨스가 윤곽을 드러내고 달달한 이야기를 그려나가고 있지만 시청률은 이에 답해주지 않고 있다.

전국 기준 6.6%, 수도권 기준 6.7%를 기록해 전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1.1% 포인트(7.7%), 수도권에서 1.3% 포인트(8.0%) 하락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