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DSLR 사진을 휴대폰 촬영으로 속여 ‘망신’

[헤럴드경제] 세계 스마트폰 시장 3위 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고가의 DSLR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자사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고 홍보하다가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 화웨이는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으나 성장 가도를 달리던 화웨이의 이미지에 타격을 줄것으로 보인다.

6일 씨넷 등 외신에 따르면 화웨이는 최근 구글 플러스 페이지에 한장의 사진을 게시하며 “영국 패션모델 엘라 우드워드와 함께 아름다운 일출 장면을 포착했다. 화웨이 P9의 듀얼 카메라는 어두운 곳에서도 이런 즐거움을 만들어낸다”고 자사의 스마트폰 카메라를 홍보했다.

사진에는 트레이닝복을 입은 한 여성 모델이 야외에서 햇볕을 받으며 머리카락을 쓸어올리는 장면이 담겨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전문 매체인 안드로이드 폴리스는 해당 사진이 2600달러짜리 DSLR 카메라인 캐논 EOS 5D 마크Ⅲ에 1900달러짜리 렌즈를 장착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공개했다.

사실이 드러나자 화웨이는 곧바로 거짓 홍보를 인정하고 해당 사진을 내렸다.

회사 측은 “고객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사진을 공유했으나 더 정확한 설명을 달았어야 했던 점을 인정한다”며 “기만할 의도는 없었지만, 사과하고 사진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해당 사진으로 홍보한 P9은 독일 카메라 회사 라이카(LEICA)와 공동 개발한 고급 스마트폰이다.

그동안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촬영 후 사진을 보정해 홍보한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고가의 다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자사 제품으로 홍보한 적은 없었다.

최근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던 화웨이는 이번 사건이 단순 실수가 아니라는 점에서 기업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화웨이는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최근 3년 연속 기업 순위가 올랐다.

2013년 6위에서 2014년 5위로 한 계단 상승했고, 지난해에는 다시 두 계단 올라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화웨이의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은 전년보다 37% 증가한 608억달러(약 71조원), 순이익은 전년 대비 33% 증가한 57억달러(6조6500억원)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