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e메일스캔들’ 불기소 본격 대선레이스 앞두고 정치적 책임론 시달릴 듯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미국 정부가 불기소 방침을 확정했다. 그러나 공화당은 물론이고 여론의 반응이 싸늘해, 대선 내내 정치적 책임 논란에 시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로레타 린치 미국 법무장관은 ‘이메일 스캔들’을 수사한 미 연방수사국(FBI)의 권고를 받아들여 힐러리를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러나 힐러리의 이메일 가운데 총 110건이 당시 기준으로도 기밀정보에 해당하는 데다, 이메일 계정이 해킹됐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어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에 수사 과정이 공정했느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힐러리 지지를 공식 선언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힐러리의 이메일 사용이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반 국민 사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비등하다.

공화당 역시 공세에 나섰다. 공화당은 코미 국장과 린치 법무장관을 7일 의회 상임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불러 수사 결과에 대한 증언을 들을 예정이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