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8조1000억원…9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 8조원대 회복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삼성전자가 2년 3개월만에 8조원이 넘는 분기 영업이익을 올려 증시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의 실적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전분기(6조6000억원) 대비로는 21.26%, 전년 동기(6조9000억원) 대비로는 17.39% 증가한 것이다. 시장에서 전망했던 영업이익 평균치 7조3800억원을 10% 이상 뛰어넘는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가 8조원대 분기 영업이익을 낸 것은 2014년 1분기(8조4900억원) 이후 9분기 만이다.


이 회사의 영업이익은 2013년 3분기에 10조1600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을 찍은 뒤 2014년 1분기부터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4년 3분기엔 4조6000억원으로 바닥을쳤다. 이후 반등해 4분기 연속 완만하게 상승하다 지난해 4분기에 다시 6조1400억원대로 떨어져 ’위기‘라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올 1분기에 상승국면에 재진입, 예상을 뛰어넘은 데 이어 이번에도 시장을 다시한번 놀라게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분기에 주력인 IM(IT모바일) 부문에서 4조4000억원, 반도체 부문에서 2조5000억원,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 1조원 안팎의 이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장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깜짝실적 비결은 ▷세계 경기침체에 대비한 비용감축 노력에 더해 ▷ IM, 반도체, 소비자가전(CE) 등 전 부문에서 안정적인 이익을 낼 수 있었던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그간의 업력을 토대로 어떤 위기에도 면역력 있는 구조적인 이익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다만, 3분기에는 브렉시트 등의 여파로 세계경기가 더 위축될 전망이어서 계속해서 깜짝실적을 이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