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륜 구동’의 힘 삼성전자…스마트폰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ㆍ가전까지 ‘어닝 서프라이즈’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스마트폰이 이끌고, 반도체가 뒤를 받쳤다. 심지어 TV와 가전제품, 그리고 디스플레이까지 4개의 축 모두가 최고의 성능을 발휘했다. 8조1000억원이라는 2년만에 최고의 분기 영업이익을 올린 삼성전자의 비결이다.

삼성전자는 7일 연결기준 매출 50조 원, 영업이익 8.1조 원의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3.01%, 영업이익은 17.39% 증가했다. 또 ‘어닝서프라이즈’ 평가를 받았던 지난 1분기와 비교해서도 매출은 0.44%, 영업이익은 21.26%가 늘어난 수치다.

8.49조원을 기록했던 2014년 1분기이래 영업이익은 2년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매출 역시 50조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외형적으로도 견실한 성장을 이뤄냈다. 


업계에서는 스마트폰(IM) 사업의 호조를 1등 공신으로 꼽았다. 8조1000억원의 영업이익 중 절반을 갤럭시S7을 필두로 한 갤럭시A, J, O 시리즈 등 다양한 성능과 가격대의 스마트폰이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실제 올해 3월 시장에 선보인 갤럭시S7은 뛰어난 디자인과 탄탄한 기본 성능을 바탕으로 2분기까지 3000만대 가까이 팔렸다. 중국산, 인도산 저가 제품이 범람하는 레드오션 스마트폰 시장에서 500달러 이상 초고가 프리미엄 시장을 애플과 함께 양분한 세계 유일의 작품으로, 삼성전자에 높은 수익률을 선물한 것이다.

중저가 제품군의 역활도 컸다. 지난해 중국 브랜드에게 내줬던 100달러에서 300달러 사이 시장을 라인업 재조정을 통해 상당부분 되찾았다는 분석이다. 각 지역별로 제각각이던 중저가 제품을 갤럭시A, J, O 등으로 단순화 한 결과, 생산 비용 절감으로 이익까지 창출한 것은 덤이다.

2조5000억원의 영업이익을 2분기에 올린 반도체는 삼성전자의 흔들림 없는 ‘기본기’를 보여줬다. D램 및 낸드플래시 가격 급락에 국내외 경쟁 업체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한 사이,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용 고부가 특화 제품, 그리고 앞선 생산 경쟁력을 바탕으로 나홀로 이익 극대화에 성공했다.

디스플레이의 반전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일부 신규 라인업의 수율 불안정이 약 2000억원의 흑자전환과 함께 말끔하게 해소됐다는 평가다. 중국, 대만 LCD 생산 업체들이 늘어난 시장 점유율에도 낮은 단가에 큰 폭의 적자에 빠진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및 애플의 OLED 사용이 늘어나는 3분기 이후 삼성디스플레이 사업 실적은 과거 LCD 전성기에 버금가는 모습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TV와 냉장고, 에어컨 같은 가전(CE) 사업도 1조3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중국 후발 업체들이 최근 M&A를 통해 일본과 미국 브랜드를 달고 만리장성을 넘어 북미 및 유럽 시장까지 넘보고 있는 상황에서도, 고급화 전략을 통해 차별화에 성공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시장성장이 정체된 상황에서 분기 매출이 확대됐다는 것은 긍정적”이라며 “모바일 및 반도체 사업이 호조를 보인 가운데, 가전 및 TV사업도 선전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