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잠실종합운동장 공연·야구 혼잡…대중교통 이용하세요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이번 토요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대규모 공연과 프로야구 경기가 함께 열려 극심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7일 잠실종합운동장에 5만명 이상의 관객이 몰릴 것이라고 보고 시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9일 오후 4∼11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는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행사인 ‘2016 하이네켄 프레젠트 스타디움’ 공연이 열린다. 이 공연에는 약 2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6시 잠실야구장에서는 두산과 기아가 맞붙는 프로야구 경기가 열린다.

서울시는 “토요일 잠실종합운동장에 약 5만명의 시민이 집결해 주변 일대가 매우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하철 2호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