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7시리즈 베스트셀링모델 ‘뉴 740Li xDrive’ 사전계약…1억5620만원

140mm 길어진 롱휠베이스 가솔린

그룹 100주년 기념 300대 한정 1억4920만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BMW 코리아가 뉴 7시리즈 라인업에 롱휠베이스 가솔린 모델인 ‘뉴 740Li xDrive’를 새롭게 추가해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7월 중 판매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740 가솔린 모델은 2010년부터 2015년 사이 전체 7시리즈 판매량 1만2598대의 36%인 4444대가 판매된 7시리즈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뉴 740Li xDrive의 가격은 1억562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중 BMW 그룹 100주년 기념 300대 한정으로 1억4920만원(부가세포함)으로 제공된다. 


선루프는 럭셔리 롱휠베이스 모델 만의 특징인 스카이 라운지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가 장착됐다. 휠베이스가 140mm 긴 롱휠베이스 덕분에 뒷좌석이 더욱 넓어졌다. 넓은 레그룸과 더불어 조수석을 9cm까지 이동시킬 수 있어 더욱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운전석과 뒷좌석의 마사지 기능, 뒷좌석의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시팅, 전동식 뒷좌석 선블라인드 등 고급 옵션을 갖추고 있다.

뉴 7시리즈만의 강점인 BMW 레이저 라이트도 적용되어 맞은편 차선 운전자의 눈부심을 유발하지 않는 셀렉티브빔 기술과 함께, 야간에 시속 60km/h 이상의 속도로 주행 시 기존 LED 헤드라이트의 2배에 해당하는 600m의 넓은 조사범위를 제공한다.

뉴 740Li xDrive는 3.0 리터 직렬 6기통 트윈파워 터보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26마력, 최대토크 45.9kg·m의 성능을 보여준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의 가속시간은 5.2초이며, 안전최고속도는 250 km/h에서 제한된다.

또 스텝트로닉 자동 8단 변속기를 결합했고,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인 BMW xDrive가 적용돼 안정적이고 민첩한 핸들링이 가능하다.

뉴 7시리즈 특유의 에어 서스펜션이 전, 후축에 모두 적용돼 울퉁불퉁한 비포장 도로를 달리거나 진입로가 가파른 주차빌딩을 이용할 때, 또는 스포츠 모드로 고속 주행을 하는 등 다양한 노면 상태와 차량 설정에 맞춰 자동으로 서스펜션이 조절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