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생명보험, 빅데이터 전략모델 개발해 업계와 공유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ING생명이 이번 달부터 올해 말까지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생명보험협회와 함께 ‘생명보험 빅데이터 전략모델 개발 및 확산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개발한 핵심 분석 모델과 분석 방법들을 중소형 보험사와 공유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번 사업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6년 빅데이터 활용 스마트서비스 시범사업’의 일환이다. ING생명은 지난 5월 이 공모전에서 산업확산부문 과제를 수행할 회사로 선정됐다.


ING생명은 ‘보험업 가치 사슬(Value Chain)’을 기준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전략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고객이탈 예측분석, 고객 마이크로 세그먼테이션, 상품추천 분석, FC영업활동 패턴 분석, 진단/적부 예측 분석, OB(아웃바운드)모니터링 콜 차별화 모델, 유지율 예측분석, 보험사기 예측분석, 민원고객 예측분석 등 고객 관련 사항부터 서비스 사후관리까지 보험업무 전반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실제 업무활용과 개선방안을 찾는다.

이 모델이 완성되면 고객이탈을 예측하고 원인을 분석, 사전응대 절차를 개발하여 선제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

또한 우수 재정 컨설턴트(FC)들의 활동이나 계약 건의 속성 등을 종합 분석하고 그들의 영업 패턴과 노하우를 발굴하여 전사적인 영업역량 강화에 적용할 수 있다.

아울러 건실한 계약으로 예상되는 경우, 모니터링 콜을 간소화하여 고객의 불만요인을 제거하고 반대로 의심스럽고 위험성이 높은 계약에 대해서는 오히려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모델을 개발하여 신계약 시 계약의 유지여부를 예측하고 부실 계약 건을 조기에 발굴함으로써 회사의 손실을 줄일 수 있게 된다.

개발 완료 후에는 이런 모델 개발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으나, 성공사례가 없어 도입을 주저하고 있는 중∙소형 보험사를 대상으로 핵심 분석 모델과 분석 방법들을 공유할 방침이다.

ING생명은 이 사업에 머신러닝, 딥러닝, 강화학습 등 최신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ING생명은 이미 2015년부터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업무 혁신 로드맵을 수립하여 2017년까지 보험 비즈니스 전체를 고려한 실행 로드맵을 단계적으로 이행하고 있고, 데이터 거버넌스 체계 수립, 분석 프로세스 및 방법론 정립, 최적의 분석 환경 구성 지원, 산학협동 분석 협업 과제 수행 등을 통해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ING생명 이기흥 부사장(운영본부)은 “이 사업을 통해 내부적으로는 빅데이터 분석기술이 내재화된 디지털 마케팅 기반의 영업문화를 조성하고, 외부적으로는 전략모델 공유를 통한 기존 보험업무의 패러다임 변화, 무한경쟁 시대에서 상생협력 기반의 보험 비즈니스 에코시스템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