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김일성 사망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2주년을 맞아 기일인 8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당 중앙위 부위원장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김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입상에 꽃바구니를 바치고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 참배 사실을 전하며 “금수산태양궁전은 경건하고 숭엄한 분위기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입상 옆에는 당기와 공화국기들이 세워져 있었으며 인민군 육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공군), 노농적위군 명예위병대가 정렬한 가운데 각 군 대장이 입상 앞에서 영접보고를 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누가 수행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어 김 주석의 시신이 보관된 영생홀을 들렀으며 참가자들은 김 위원장의 영도에 따라 승리를 위해 더 힘차게 싸워나가겠다는 맹세를 했다고 중앙통신은 보도했다.

김정은은 집권 첫해인 2012년부터 5년 연속 할아버지인 김 주석의 기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