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국고보조금 횡령 혐의’ 도영심 전 국회의원 수사 착수

[헤럴드경제=법조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 한웅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2억원대 국고보조금 횡령 혐의로 도영심(69) 전 국회의원을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 검찰에 따르면 문체부는 도 전 의원이 2011∼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의 해외 지원사업을 수행하면서 지원받은 국고보조금 중 2억4000여만원을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달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작은 도서관 조성 지원사업’, ‘개발도상국 관광발전 지원사업’ 등이 횡령 의혹대상이다.


도 전 의원은 2004년 부터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산하 스텝(ST-EP)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문체부 감사 결과 스텝재단이 영수증 변조 및 중복 정산 방식으로 장부를 꾸민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고발장 등을 살펴본 뒤 도 전 의원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