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서울시향 사태’ 정명훈 전 감독 내주 소환

[헤럴드경제] 검찰이 ‘서울시향 사태’를 두고 박현정 전 대표(54)와 쌍방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 정명훈 전 예술감독(63)을 다음주 소환해 조사한다.

7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이근수 부장검사)는 박 전 대표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정 전 감독을 다음 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14일 박 전 대표를 불러 고소 배경과 사실관계를 확인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기 위한 서울시향 일부 직원의 ‘조작극’으로 결론 내리고 가담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정 전 감독이 언론 인터뷰와 시향 단원들에게 보낸 편지 등에서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폭언 의혹이 마치 사실인양 표현했다며 정 전 감독을 고소했고 정 전 감독 역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검찰은 정 전 감독 조사를 마친 후 박 전 대표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프랑스에 체류중인 정 전 감독 부인 구모씨(68)에게도 출석을 통보했으나 구씨는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