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전시법’ 위협에 “도발 삼가라…인권유린 계속 환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인권 제재와 관련해 강력 반발하는데 대해 7일(현지시간)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동시에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계속해서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대변인은 이날 “연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적 언행을 삼갈 것을 북한에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취한 조치는 북한의 중대한 인권유린과 검열에 책임이 있는 북한 관리들에게 책임을 물리려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상황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환기시키는 동시에 인권유린 행위 중단, 정치수용소 폐쇄, 북한 주민들에 대한 자유 보장, 인권유린 관련자들에 대한 책임 부과 등을 위해 북한을 계속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전날 미 의회에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나열한 인권보고서를 제출했으며, 재무부는 이를 근거로 김 위원장을 포함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에 대한 제재명단을 공식 발표했다.

미 정부가 김 위원장을 직접 제재대상에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한 외무성은 자국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규정하면서 “이제부터 미국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우리 공화국의 전시법에 따라 처리되게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