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강정호 혐의 입증 전까지 출전 징계 없어야”

[헤럴드경제]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징계에 대해현지 언론은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피츠버그 지역 매체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강정호는 혐의가 입증되기 전까지 출전 정지 등 징계를 받아선 안 된다”고 전했다.

이어 “강정호가 선발로 출전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구단도 강정호를 똑같이 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강정호는 7일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osen

매체는 “조사를 받는 것과 죄가 입증되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며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현재 상황에서는 사건에 대해 성급하게 판단하는 것은 공정치 못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직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고 진실을 모르기 때문에 시카고 경찰이 강정호의 혐의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를 공개하기 전까지 섣부른 추측을 내놓으면 안된다. 죄가 입증된다면 그때 징계를 내려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정호는 8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겨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루타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