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성태 “안희정 ‘수도 이전론’은 대권욕의 발현, 남경필도 영혼 없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최근 다시 불붙고 있는 ‘수도 이전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7일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대권욕과 대한민국 ‘수도 이전’을 맞바꾸지 말라”며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힐난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 충남지사 등은 “지역 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청와대와 국회를 옮기고, 수도권이 가진 기능을 나눠야 한다”며 관련 논의를 촉발시킨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수도 이전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시기나 내용, 명분에서 국민들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지금 경쟁적으로 수도 이전 이슈를 꺼내 드는 모습에 진정성을 믿는 국민들이 얼마나 있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남 경기지사를 향해 집중적으로 화살을 쏟아냈다. “지난 2002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행정수도 이전 공약을 내세웠을 때, 남 경기지사는 한나라당의 대변인으로서 ‘충청인을 현혹하는 공약’이라 혹평했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남 경기지사가 어떤 연유로 입장이 뒤바뀌었는지 의문”이라며 “수도 이전 문제는 역사적, 경제적, 군사적 의미와 그 파급 효과까지 면밀하게 검토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청와대와 국회만 옮겨간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며 “2002년 당시 남 경기지사의 말처럼 수도권 공동화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 더욱이 우리는 통일까지 내다봐야 하고, 통일 대한민국의 수도는 그 위상에 걸맞은 곳이어야 한다”고 했다.

“지역균형발전 논리로 수도를 옮긴다면, 통일 후에는 다시 이전을 검토할 것이냐”는 것이 김 의원의 반문이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지역균형발전은 각 도시 간의 미래지향적인 경쟁과 상생을 통해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방식이어야 한다”며 “가진 것을 나눠서 형평을 맞추는 것은 지극히 전근대적인 발상이고, 수도를 이전하면 자연스레 균형이 이뤄질 것이란 생각은 너무나 기계적인 사고”라고 고집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국민들은 정치권의 편 가르기와 지역갈등 조장에 지칠 대로 지쳤다”며 “대선마다 반복되는 수도 이전 망령 공약을 되풀이하면 안 된다. 국론분열을 초래할 ‘수도 이전’ 문제를 더 이상 정치적ㆍ경쟁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與 김성태 “안희정 ‘수도 이전론’은 대권욕의 발현, 남경필도 영혼 없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최근 다시 불붙고 있는 ‘수도 이전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7일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대권욕과 대한민국 ‘수도 이전’을 맞바꾸지 말라”며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힐난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 충남지사 등은 “지역 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청와대와 국회를 옮기고, 수도권이 가진 기능을 나눠야 한다”며 관련 논의를 촉발시킨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수도 이전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시기나 내용, 명분에서 국민들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지금 경쟁적으로 수도 이전 이슈를 꺼내 드는 모습에 진정성을 믿는 국민들이 얼마나 있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남 경기지사를 향해 집중적으로 화살을 쏟아냈다. “지난 2002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행정수도 이전 공약을 내세웠을 때, 남 경기지사는 한나라당의 대변인으로서 ‘충청인을 현혹하는 공약’이라 혹평했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남 경기지사가 어떤 연유로 입장이 뒤바뀌었는지 의문”이라며 “수도 이전 문제는 역사적, 경제적, 군사적 의미와 그 파급 효과까지 면밀하게 검토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청와대와 국회만 옮겨간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며 “2002년 당시 남 경기지사의 말처럼 수도권 공동화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 더욱이 우리는 통일까지 내다봐야 하고, 통일 대한민국의 수도는 그 위상에 걸맞은 곳이어야 한다”고 했다.

“지역균형발전 논리로 수도를 옮긴다면, 통일 후에는 다시 이전을 검토할 것이냐”는 것이 김 의원의 반문이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지역균형발전은 각 도시 간의 미래지향적인 경쟁과 상생을 통해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방식이어야 한다”며 “가진 것을 나눠서 형평을 맞추는 것은 지극히 전근대적인 발상이고, 수도를 이전하면 자연스레 균형이 이뤄질 것이란 생각은 너무나 기계적인 사고”라고 고집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국민들은 정치권의 편 가르기와 지역갈등 조장에 지칠 대로 지쳤다”며 “대선마다 반복되는 수도 이전 망령 공약을 되풀이하면 안 된다. 국론분열을 초래할 ‘수도 이전’ 문제를 더 이상 정치적ㆍ경쟁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