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통일비서관에 김기웅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내정

[헤럴드경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실 통일비서관에 김기웅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본부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7일 “통일부 차관으로 이동한 김형석 전 비서관 후임으로 김 본부장이 내정해 곧 근무를 시작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5급 특채 출신인 김 신임 비서관은 통일부에서 남북회담본부 회담1과장, 통일정책기획관, 정세분석국장, 통일정책실장 등을 역임했다.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외교ㆍ국방ㆍ통일분과 전문위원을 지냈으며 2013년 개성공단 폐쇄 후 재가동을 위한 남북 당국 협상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를 맡은 바 있다.

또 지난해에는 8ㆍ25 합의에 따른 남북 당국회담 실무대표로도 참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