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미래세대 ‘꿈과 희망’ 전달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도시공사는 7일 수원 본사에서 올해 ‘꿈꾸는 공부방’ 지원사업 사업비 전달식과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시공사 김기봉 경영기획본부장,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효진 사무처장 및 2016년 꿈꾸는 공부방 지원대상 지역아동센터 센터장 25명이 참석했다.

꿈꾸는 공부방은 공사의 교육문화분야 대표 사회공헌사업이다.열악한 지역아동센터의 학습공간 리모델링과 교육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아동센터는 지역사회 아동‧청소년들의 보호, 건전한 놀이와 오락의 제공, 학습지원, 보호자와 지역사회의 연계 등 아동청소년 육성을 위해 종합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경기도시공사 김기봉 경영기획본부장(전달판 왼쪽)과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효진 사무처장(전달판 오른쪽)과 도내 지역아동센터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사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총 61개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꿈꾸는 공부방 지원사업을 시행했다.

특히 시설개보수, 물품후원과 함께 아동‧청소년들의 올바른 인격 함양을 위해 다양한 공연과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경기도시공사 김기봉 경영기획본부장은 “공사는 미래세대가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 사업을 더욱 확대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공사는 지난달 22일 2016년 꿈꾸는 공부방 지원 대상 센터 25개소를 선정했다. 전달식 후 센터장들을 대상으로 사업내역과 사업일정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