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가전 ‘빅2’ 중남미 공략 프로젝트] 아마존 ‘IT 꿈나무’ 육성…감성 파고든 삼성

신개념 ‘스마트스쿨 노마드’ 지원
TV·태블릿·책상 등 패키지 제작
밀림 등 지역특성 맞춰 이동성 강화
교육격차 해소·인지도 상승 기대

삼성전자가 중남미 오지 어린이들에게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참여형 교육을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신개념 교육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현지 주요 비정부단체(NGO), 언론,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동성을 강화한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 스쿨 노마드(Smart Schoo Nomad)’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삼성 스마트 스쿨은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로, 저소득층이 다니는 학교에 전자칠판, PC, 노트북 등 제품과 교육용 프로그램 등 첨단 IT 기술지원을 통해 교육의 격차를 줄이고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중남미 콜롬비아 아마존 밀림에 위치한 따라뽀토(Tarapoto) 지역의 아이들이 삼성전자 ‘스마트 스쿨 노마드’를 이용해 참여형 수업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 회사는 2013년부터 브라질을 시작으로 콜롬비아, 멕시코, 페루 등 18개국 140여 곳에 스마트 스쿨을 운영 중에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스쿨 노마드’는 아마존 밀림 같이 학교 설립이 힘든 외진 지역이 많은 중남미 지역 특성을 고려해 이동성을 강화한 스마트 스쿨이다.

32인치 TV, 태블릿, 책상, 쿠션 등이 하나의 패키지 형태로 제작됐고, 높이 1.4m, 넓이 0.5m의 크기이다.

특히 디자인은 콜롬비아 인디오들이 거주하는 움막집을 형상화한 모양으로 제작해 현지 어린이들이 보다 친숙하게 스마트 스쿨을 경험할 수 있도록 형상화 했다.

또 ‘스마트 스쿨 노마드’ 상단에는 기어 360 카메라가 장착돼 학생들의 수업 장면을 녹화할 수 있어 수업시 타 지역의 수업 방식을 보며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스마트 스쿨 노마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제품과 교육 솔루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교사 트레이닝, 현장 지원도 실시한다.

이 회사는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현지 브랜드 이미지 상승은 물론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동청소년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 기관과의 B2B 사업 기회도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엽 삼성전자 콜롬비아 법인장은 “오지 어린이들에게도 평등한 IT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올해 안에 콜롬비아 10개 지역에 ‘스마트 스쿨 노마드’를 선보일 예정이며 향후 지원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재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