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제대혈 유래 자연살해세포 제조법 PCT 국제특허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녹십자랩셀은 8일 ‘제대혈 단핵세포 또는 이로부터 유래된 세포에서 자연살해세포를 제조하는 방법’에 관한 PCT 국제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PCT(특허협력조약)란, 특허나 실용신안의 해외출원 절차를 통일해 복잡한 과정을 간소화시킨 다자간 조약이다. 국제출원을 하면 모든 회원국에 동시에 출원한 것과 같은 효과를 부여하며, 국제특허로 출원하고 나면 추후에 출원할 국가에 한해서만 절차를 밟으면 된다.

이번에 녹십자랩셀이 국제출원한 특허 기술은 자연살해세포(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종양세포를 자발적으로 죽이는 면역세포)를 제대혈 및 이로부터 유래된 세포에서 대량으로 제조하는 방법을 확립한 기술이다. 


배양한 자연살해세포를 암 환자에게 투여하면 자연살해세포가 종양세포를 공격해 암의 발생과 증식, 전이, 재발을 효과적으로 방지한다. 건강한 사람 1명에게 얻은 자연살해세포를 여러 명의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어 차세대 면역세포치료 기술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의 황유경 소장은 “이번 국제특허 출원으로 말초혈액을 이용한 녹십자랩셀의 항암 치료법이 제대혈까지 적용돼 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리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면서 “제대혈 산업이 활성화되고, 더불어 NK세포를 통한 항암 치료법이 일찍 상용화돼 암 환자들의 고통을 줄이는 데 공헌할 수 있도록 더욱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