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20일 전후로 추경안 확정…황 총리-與 의원 릴레이 간담회 합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당정청이 이르면 오는 20일을 전후로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 편성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아직 추경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

청와대 국회 사이의 소통 강화를 위해서는 오는 18일부터 황교안 국무총리와 새누리당 의원들 사이의 릴레이 간담회가 5차례 진행된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 개원 이후 첫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경제활성화법 등 주요 법안 처리와 당면 현안 대책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원내수석은 우선 “20대 국회 개원 연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강조한 노동개혁 4법과 규제프리존 특별법 등을 정기 국회 이전에라도 최우선 처리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김 원내수석은 이어 “당정청은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한 법안은 적기에 시행돼어야 효과가 있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며 “법안이 제때 처리될 수 있도록 당정협의는 물론 민생경제안정점검회의 등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여 적극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민생안전ㆍ국민안전ㆍ보육문제 등 당면 현안 대응을 위해 당정청은 추경을 신속히 처리한다는 방침에도 합의했다. 김 원내수석은 “정부는 최대한 7월 말 이전에 국회에서 (추경 편성안이) 처리되기를 희망하고 있었다”며 “일단은 20일 전후로 추경 편성안을 확정하고, 22일 국무회의에서 처리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를 통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증가하면 별도의 추가 편성 없이도 누리과정 재원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 김 원내수석의 설명이다.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에 대해서는 원인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 피해자 구제를 강화하고,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생활제품 안전대책을 차질없이 마련하기로 당정청이 의견을 모았다.

김 원내수석은 이 외에도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발표한 대책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 등 인프라 구축 예산을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며 “김해공항 확장 후속 대책과 관련해서는 대구에서 김해공항까지의 접근성 제고, K2(군 공항) 이전, 김해공항 항공소음 제로화 등을 추후 별도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