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흑인인데도 인종차별…美 사법정의 무너지다

백인에 대한 총격보다 2.5배 많아

#. 지난해 4월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 프레디 그레이(25)가 경찰에 구금됐다가 척추와 후두부에 부상을 입고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응급구조를 요청하지 않았다. 그레이의 죽임이 흑인에 대한 백인 경찰의 공권력 남용에서 비롯됐다며 대규모 폭동 시위를 벌였다. 볼티모어 소요사태는 향후 ‘제 2의 퍼거슨 사태’로 불렸다. 흑인 110명을 포함한 미국민 508명의 70%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 방송에 “볼티모어 폭동사태와 같은 충돌이 또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들의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지난 이틀 연속 미국은 또 한번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무고한 흑인이 죽어 나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2008년 첫 흑인 출신 미국 대통령의 탄생으로 미국의 뿌리깊은 인종문제가 발본색원될 기대가 나왔지만 현실은 가혹했다. 사정이 이렇자 미국 내에선 사법정의가 무너진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성명에서 미국 사회에 존재하는 ‘심각한 문제’(serious problem)의 일각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단순한 일회성 사건이 아니다”라며 “오랫동안 사법 시스템에 존재해 온 인종차별의 징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상에서 자신들의 목숨을 걸고 우리를 보호하는 대다수 경찰에 대한 고마움과 존중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통계적으로 피부 색깔에 의해 미국민들이 차별을 받고 있는 건 사실이다. 이는 단순한 흑인 문제가 아닌 미국 전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미국 사회가 다시 한 번 흑인차별의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갔다. 무고한 흑인이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연이어 벌어지면서 이를 항의하는 시위도 잇따르고 있다. 집회에선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손을 들었으니 쏘지 마’ ‘인종차별 경찰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도 다시 등장했다(왼쪽). 미네소타 경찰에 총을 맞아 사망한 필랜도 캐스틸과 오열하며 경찰에게 제압당하는 그의 여자친구의 모습(오른쪽). [뉴욕(미국)=로이터연합·워싱턴DC(미국)=AFP연합]

록산느 게이도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지금까지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목숨을 잃은 흑인 희생자들의 이름을 열거하면서 “(흑인 희생자들의) 이름 리스트에는 또 다른 이름이 오를 것이라는 쓰디쓴 현실에 직면했다”며 “흑인의 생명이 중용하다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신수정ㆍ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