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선망의 직장 1위는 ‘삼성 아닌 네이버’

[헤럴드경제] 대학생들이 졸업 후 가장 취업하고 싶은 회사로 네이버를 꼽았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 준비 중인 대학생 137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한 ‘2016 대학생이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대학생들의 가장 일하고 싶어 하는 기업은 10%의 득표율을 받은 ‘네이버’였다. 대학생들의 네이버 사랑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대학생들은 네이버에서 일하고 싶은 이유로 ‘성장, 개발 가능성과 비전’을 꼽았다. 


네이버의 뒤를 이어 CJ제일제당(득표율 5%), 아모레퍼시픽(4%), 삼성전자(4%), 국민건강보험공단(4%) 등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