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공중화장실 여성 안심벨 19개소 추가 설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관내 공중 화장실 19개소에 여성 안심벨 설치를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설치는 창동역과 방학사거리, 우이천, 도봉산 입구 등의 모든 공중 화장실에서 진행됐다.

여성 안심벨은 이용자가 버튼을 누르면 1분간 사이렌이 울리도록 설계했다. 또한 화장실 외부 비상등과도 연결, 작동과 동시에 바깥 불이 켜지게 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정책 시행엔 최근 강남역 화장실 살인사건 등 확대되고 있는 여성 대상범죄가 영향을 줬다. 구는 여성 안심벨이 여성 구민들의 불안을 덜어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구는 재건축 중인 뱃골 어린이공원을 비롯해 향후 신설될 모든 공중 화장실에 여성 안심벨 설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여성들이 안심하고 공중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