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한 낮 39℃ 육박…600여명 열사병으로 병원행

[헤럴드경제] 도쿄를 비롯한 동일본 지역의 최고기온이 39℃에 육박하는 등 일본 열도에 불볕더위가 엄습해 3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병원에 실려 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7일 야마나시 현 일부 지역에서 38.8℃, 시즈오카 현 일부 지역에서는 38.6℃를 각각 기록했으며, 도쿄에서도 네리마구의 기온이 37.7℃까지 올라갔다.

NHK는 와카야마 현에서 야외 작업을 하던 36살 남성 등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 불명의 중태라고 전했다.

또 전국에서 열사병 징후로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이 6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