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마이바흐’ 자동차 박물관…세계 최초로 인천송도에 세운다

1조투입 비즈니스센터 설립

독일의 명품 브랜드 ‘마이바흐(Maybach)’의 자동차 박물관이 세계 최초로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건립된다.

마이바흐코리아(주)(Maybach Korea Inc.ㆍ이하 M.B.K(주))는 8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쉐라톤호텔에서 마이바흐 사와 ‘마이바흐’ 런칭과 자동차박물관 등 1조원 규모의 비즈니스센터 설립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학서 M.B.K(주) 대표이사와 독일 마이바흐사 공동 대표이사인 볼프강 더랜(Wolfgang Thelen)ㆍ유타 칼베쳐(Jutta Kahlbetzer) 부부, 양사 임원, 투자자 등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마이바흐와 M.B.K(주)의 이번 계약은 아시아 최초의 총판 계약이다.


앞으로 M.B.K(주)는 마이바흐 브랜드의 한국 독점 총판으로써 마이바흐 명품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골프클럽, 백화점 등에 진출할 계획이다. 두 회사가 조성하기로 한 마이바흐 비즈니스센터에는 마이바흐 역사와 독일 자동차의 발전상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마이바흐 자동차박물관과 호텔, 명품매장, 한류문화 박물관, 세계 최초 쇼핑 복합형 커피숍 등 약 1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특히 마이바흐 비즈니스센터 3층에 들어설 케이팝(K-POP) 스튜디오는 세계 속 한류의 발전을 위해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와 합심해 만들어진다. M.B.K(주) 한류문화 박물관과 마이바흐바 자동차 박물관을 연계, 연 100만~150만명의 방문 유치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인천=이홍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