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화재, 2016 한국서비스대상 ‘명예의 전당’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동부화재가 7일 롯데호텔 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된 2016 한국서비스대상에서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서비스대상 명예의 전당은 고객만족경영부문에서 5년 연속 종합대상을 수상한 기관에게 자격이 주어진다.

동부화재는 대한민국 유일의 자동차보험 전문회사로 출발해 올해 6월 현재 보유고객 800만명에 달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고객과 함께 행복한 사회를 추구하는 글로벌 보험금융그룹’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행복약속365’라는 SI(Service Identity)를 선포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행복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동부화재 김정남 사장은 “2010년 CEO로 취임하면서부터 도전한 한국서비스대상에서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전 임직원이 합심하여 지속적인 서비스 품질혁신으로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대한민국 대표 보험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국서비스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하는 것으로, 국내 서비스 산업의 품질수준을 세계적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운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