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단 종료 알리는 ‘이드 알피트르’ 축제 겨냥한 테러…방글라데시 아비규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방글라데시의 수도 다카에서 북동쪽 117km에 위치한 키쇼레간지에서 7일(현지시간) 이슬람 단식성월 라다만이 종료된 것을 기념하는 ‘이드 알피트르’ 축제를 겨냥한 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관 1명이 숨지고 최소 10명이 부상을 입었다.

방글라데시 민영방송사인 서모이 방송에 따르면 이날 테러는 한 무리의 남성들이 경찰관을 향해 폭발물을 던지면서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테러범이 폭탄을 경찰관의 방탄 조끼를 향해 던져 사망에 이르게했다”며 “용의자 한 명은 사망했고, 한 명은 체포됐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이날 폭탄이 터진 한 학교 운동장에는 약 30만 명이 이드 알피트르 축제에 참가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이 발생한 이후 경찰은 현장 주변에 병력을 추가 배치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지난 1일 다카의 외교가에 있는 ‘홀리 아티잔 베이커리’ 식당에서 무장괴한 6명이 손님과 종업원을 인질로 잡고 경찰과 총격전을 벌였으며 이탈리아·일본 등 외국인 18명을 포함해 인질 20명이 숨지고 경찰 2명이 사망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다카 인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고 방글라데시에서 추가 테러를 벌이겠다는 동영상을 배포했다. 이에 IS가 라마단의 대미를 장식하는 이드 알피트르 축제기간을 노리고 테러를 감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