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중국인 VIP 초청 행사 단독 후원사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방한 관광 상품의 질적 발전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중국 현지에서 열린 중국인 VIP 고객 초청 행사에 롯데면세점이 단독 후원사로 참가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대표 장선욱)은 지난 6일 북경 누어호텔에서 한국관광공사 주최로 열린 ‘방한관광상품 설명회’에 참가해 부가가치가 높은 중국 VIP 고객들의 한국 관광 유치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 초청된 중국인들은 중국은행(Bank of China) 신용카드 사용액만 연간 50만~80만위안(약 1억~1억5000만원)에 달하는 고객 중 해외여행 및 쇼핑에 관심이 많은 VIP 고객들로 구성됐다.

지난 6일 중국 현지에서 열린 ‘방한관광상품 설명회’에서 롯데면세점 북경법인 관계자가 롯데면세점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설명회에서 소개된 한국 관광상품은 구성에 따라 2000만원에 이르는 고가 상품이었음에도 참가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VIP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패션 스타일링, 스파, 헤어 및 메이크업, 화보 촬영, 건강 검진, 간단한 성형 등 상품 구성을 다양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중국인 대상의 기존 저가 관광 상품과의 차별화를 위해 고객들이 원하는 항목을 선택해 자신만의 고품격 관광을 설계할 수 있게 한 점도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한국 관광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기 위해 중국인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롯데면세점 브랜드도 이날 적극 활용됐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5월 한국관광공사에서 발표한 ‘해외 검색엔진 트렌드 분석 보고서’에서 쇼핑 분야 1위, 전체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참가자들은 설명회에서 소개된 ‘롯데면세점 VIP라운지’ 및 ‘인도장 VIP익스프레스 서비스’ 등 쇼핑 항목에 깊은 관심을 보였으며, 이들 모두에게 롯데면세점 VIP 골드카드가 발급됐다.

롯데면세점 김보준 마케팅 부문장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한국 관광에 나서면서 한국 관광산업은 그동안 양적인 면에서 엄청난 성장을 이뤘다”면서 “이제는 고품격 관광상품 개발 등을 통해 한국 관광의 질적인 성장을 꾀할 때가 왔으며, 중국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롯데면세점이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을 활용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