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따끔한 복귀 신고식…4.2이닝 8안타 6실점 ‘패전 멍에’(종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640일 만에 돌아온 류현진(29, LA 다저스)이 아쉬운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4.2이닝동안 8안타를 내주며 6실점했다. 삼진은 4개 뽑았고 고의사구를 포함해 볼넷 2개를 내줬다. 다저스는 빈공에 허덕이며 0-6으로 패했고,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해 5월 왼어깨 수술 후 긴 재활을 거친 류현진은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640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로 복귀했다.


첫 타자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샌디에이고 1번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가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류현진의 시속 148㎞ 직구를 통타, 오른쪽 담장 밖으로 넘겼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은 류현진은 예전 모습처럼 투구를 거듭할수록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다음타자 윌 마이어스를 헛스윙 삼진, 맷 캠프를 투수 앞 땅볼로 돌려 세웠고 마지막 안게르비스 솔라르테를 우익수 파울 플라이 처리하며 첫 이닝을 마쳤다.

2회말 2사 1, 2루에서 샌디에이고 선발 드루 포머랜츠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추가점을 내줬지만 3회에는 10개의 공으로 삼자범퇴,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하지만 4회와 5회 잇따라 추가실점했다. 4회 선두타자 데릭 노리스에 유격수 내야 안타와 수비 실책으로 위기에 몰린 뒤 알렉세이 라미레즈에 적시 2루타를 허용해 3점째를 내줬다.

4회까지 69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5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땅볼과 체인지업으로 2사를 만들고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대거 3실점해 아쉬움을 샀다.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맷 켐프에 던진 초구가 좌중간 2루타로 연결됐고, 이어 얀거비스 솔라르테가 다시 좌익 선상 2루타를 때려 추가 실점했다. 데릭 노리스를 고의 4구로 내보낸 뒤 알렉스 디커슨에 우익수 키를 넘기는 주자 일소 3루타를 얻어맞았다. 우익수 푸이그가 타구 판단을 잘못한 게 뼈아팠다. 결국 류현진은 5회 2사 후 3실점하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희망과 우려를 동시에 봤다. 공 89개를 던졌고, 걱정했던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2마일(148㎞)까지 나왔다. 하지만 5회 들어 직구 구속이 급격하게 떨어져 불안함을 안겼다. 경기 후 부상 부위 통증 여부도 지켜봐야할 점이다.

[email protected]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