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北인권 개선 위해 중국 등 국제사회 영향력 기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중국 등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미국의 북한 인권제재와 관련한 반 총장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두자릭 대변인은 “반 총장은 북한인권조사위원회(OCI)의 보고서가 나온 이후 여러 차례 북한 인권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영향력을 행사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반 총장은 한반도 안보와 안정을 다루면서 북한 인권을 논의할 때 더 포괄적인 평가와 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유엔도 여러 차례 북한 인권과 관련한 제재를 했다고 강조했다. 유엔 총회는 2014년과 2015년 북한 인권관련 결의안을 채택했으며 안전보장이사회도 2년 연속 북한 인권을 정식 안건으로 논의했다.

앞서 미국은 전날 북한 인권유린의 책임을 물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비롯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미국이 김 위원장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인권유린만을 이유로 다른 나라의 최고지도자를 제재하는 것도 전례를 찾기 힘들다.

한편 중국을 방문 중인 반 총장은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대화를 위해 공헌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도발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대화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