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신산업으로 육성…동물간호사 국가자격화

[헤럴드경제]반려동물산업이 신산업으로 육성된다.

7일 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련부처는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정부가 개나 고양이, 햄스터 등 반려동물의 생산에서 유통,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제도화하고 반려동물산업을 신산업으로 육성한다는 내용을 담은 투자활성화 대책을 보고했다.

정부는 우선 반려동물 보유가구의 증가 등에 맞춰 반려동물산업을 신산업으로 체계적으로 육성키로 하고 관련 법률 제정을 추진한다.

비영리법인에 한정된 동물병원 개설을 협동조합 형태에도 허용하고, 수의사법을 개정해 ‘동물간호사’를 국가자격화한 뒤 구체적인 업무범위를 설정한다.

한편 현재 개와 고양이, 토끼, 페럿, 기니피그, 햄스터에 한정된 반려동물의 범위는 조류와 파충류, 어류로 확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