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바캉스 세일합니다~” 서울원정대 명동 진출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부산 일대 관광업계가 7~8일 서울 한복판에서 “세일, 부산~!”을 외치며 최대 반값 숙박을 내걸고 웰컴 부산 바캉스 캠페인을 벌였다.

캠페인에는 부산광역시,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부산울산지사, 부산 관광업계는 물론 부산 인근 도시 창원, 통영 지역 관광업계 등 70여명이 참가했다.

7개의 아름다운 해수욕장, 대폭 늘어난 신규 호텔, 바다를 달리는 요트와 레저스포츠 등 해양 관광도시 부산으로 수도권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업체들은 7~8월 여름 성수기인데도 불구하고 최대 50%까지 할인해 준다. 여름철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람선인 티파니 21, 더베이 101 요트클럽, 삼주 다이아몬드베이 등 바다를 중심으로 하는 해양레저 시설과 부산 대표 음식으로 인정받고 있는 삼진어묵과 고래사어묵도 할인과 기념품을 준다.

특히“찾아가는 부산관광 홍보관 차량”에서 실시하는 경품 이벤트에는 특급호텔 숙박권, 요트 승선권, 어묵세트, 공연 입장권 등 500만원 상당을 준비했다.

할인 프로모션 참가업체는 롯데호텔, 씨엘드메르호텔, 아르반호텔, 아르피나, 아쿠아펠리스호텔, 켄트호텔, 크라운하버호텔, 파라곤호텔, 호메르스호텔, 한세투어, 아크투어, 해밀여행사, 국립부산국악원, 부산시티투어, 씨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 더베이 101, 삼주 다아아몬드베이, 티파니 21, 고래사 어묵, 삼진어묵 등이다.

부산관광공사 심정보 사장은“세계 주요 도시가 테러 등으로 안전하게 여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반해 부산은 여름휴가지로 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면서 “국내 관광객들이 올 여름 휴가를 부산에서 안전하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