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넘어야 할 과제는] 與 “한·미동맹 의지 과시” 野 “배치·부지선정 신중을”

한민구 국방 여야에 협조당부

한민구 국방장관이 8일 오전 국회를 찾아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했다. 여야간의 입장은 엇갈렸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적극 지지 의사와 함께 조속한 배치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중국ㆍ러시아 등 대외 관계를 고려해 배치와 부지 선정 모두에 신중해야 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새누리당은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이날 “최근 무수단 시험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은 시의적절하며, 한미동맹의 확고한 대응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러한 한미 정부의 조치는 우리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우리는 사드 체계의 배치 운용과정에서 우리 국민의 건강ㆍ안전ㆍ환경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는데 유용한 사드체계가 하루 빨리 실전배치돼 운용되기를 기대한다”는 게 새누리당의 입장이다.

이와 함께 이날 정진석 원내대표를 예방한 한민구 국방장관에 부지 선정시 지역 주민과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인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은 “오늘은 부지 결정 발표는 안하지만 향후 예상이 되는데, 여러 지역 주민들 반발이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위와 관련해서 국방부를 비롯해 정부가 적극적인 홍보를 해야 한다”고 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늘 아침에 비상대책위원회에서도 사드 배치 문제로 걱정을 했다”며 “(사드 배치에) 신중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 한다, 우리는 신중론”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드 배치시 중국과 러시아가 강력하게 반발하게 돼 있고 그것에 따른 경제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중국이 경제제재하면 어려워지는데 이런 문제를 검토한 것인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또 “무기의 실효성도 입증 안됐다”며 “사드배치에 대해 국방부가 긍정적인 입장을 가져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것이 맞지, 배치를 한다고 발표하는 것은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본다”고도 했다.

이형석ㆍ장필수ㆍ유은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