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넘어야 할 과제는] 적 탄도미사일 고도 40~150㎞서 요격

한반도 배치가 결정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는 사거리 3000㎞급 이하의 단ㆍ준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어 체계다. 사드 1개 포대는 포대 통제소, 사격통제레이더 1대, 발사대 6기, 요격미사일 48발로 구성된다.

사드는 남한을 향해 날아오는 적의 탄도미사일이 대기권으로 하강할 때 고도 40~150㎞에서 요격해 파괴한다. 현재 갖춰진 우리 군의 요격시스템은 패트리엇 미사일로, 고도 15~40㎞의 하층방어를 담당한다. 우리 군에는 15~20㎞ 상공의 목표물을 요격할 수 있는 구형 패트리엇(파편형, PAC-2), 주한미군에는 30~40㎞를 요격할 수 있는 신형 패트리엇(직격형, PAC-3)이 배치돼 있다. 우리 군은 오는 2018년 PAC-3을 수입해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사드는 ‘여러 개의 작은 우산’(패트리엇)을 덮을 수 있는 하나의 큰 우산인 셈이다.

사드의 요격 방식은 미사일에 내장된 요격체 ‘킬 비이클’(Kill Vehicle)이 직접 적의 미사일에 부딪히는 방식으로, 흔히 ‘힛투킬(Hit-to-kill)’이라 불린다. 이 같은 직접 요격 방식은 핵이나 화학탄을 탑재한 미사일 방어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40㎞ 이상 높은 고도에서 요격해 핵이나 화학탄이 장전되거나 조기확산탄의 탄두가 자탄으로 확산되기 전에 무력화할 수 있어 지상에 피해를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사드의 핵심장비는 미사일 발사를 포착하고 궤도를 추적하는 레이더다. 사드에는 2만5000여개 조그만 전파 송수신장치를 나란히 붙여 만든 형태의 ‘AN/TPY-2’ 레이더가 연결돼 있다. 이 레이더는 조기경보용(FMB)과 사격통제용(TM)으로 나뉜다. 하드웨어는 같지만 통신장비와 소프트웨어가 다르다. 주한미군이 운용할 사드는 TM레이더가 들어설 예정이다. TM은 적 미사일을 탐지ㆍ추적하는 것은 물론 요격 미사일을 유도하는 기능까지 수행해야 하므로 탐지 기능만을 수행하는 FMB에 비해 탐지거리가 짧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