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노협 4시간 전면파업…조선3사 노사 갈등 심화되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삼성중공업 근로자들이 7일 오후 조선 3사 중 제일 먼저 전면 파업을 벌인 가운데 조선 업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노협)는 곧 경남 거제에서 대우조선해양 노조 소속 근로자들과 시민 등이 참여하는 거리 시위를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삼성중 노협 소속 근로자들 3000여명(노협 추산, 회사 추산 1500명)은 지난 7일 오후 1시부터 경남 거제조선소 내 민주광장에서 구조조정안 철회 촉구 집회를 갖는 등 4시간 동안 조선소 곳곳을 다니며 시위를 진행했다.

노협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전날 4시간 동안 전면파업을 일단 마무리하고 향후 투쟁일정을 잡을 것”이라며 “예고한 거리 시위 일정은 태풍의 영향 때문에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7일 오후 1시부터 경남 거제조선소에서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소속 근로자들 3000여명이 4시간 동안 전면파업했다. [사진=삼성중공업 노협 제공]

노협은 회사 측이 자신들과 논의 없이 은행에 제출한 자구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사측은 이미 채권단 승인을 받은 자구안을 철회할 수 없다고 맞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역시 파업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어 구조조정을 둘러싼 조선업 노사 갈등은 더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

대우조선해양은 구조조정 반대를 위한 파업이 경남지방노동위원회로부터 거부되자 ‘임금 협상 난항’으로 쟁의목적을 바꿔 파업을 다시 준비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지난 4일부터 3일 간 파업 찬반투표를 재실시, 88.3%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파업을 예고한 상황이다. 지난 1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종료’ 통보를 받아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해졌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5월 시작한 올해 임금ㆍ단체협상에서 회사와의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쟁의발생을 결의하고 중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냈다.

이 회사 노조는 파업 준비를 사실상 마쳤지만 이번주에는 임단협 교섭에 매진할 계획이다.

경영 위기에 처한 조선 3사의 파업에 대한 여론은 우호적이지만은 않다.

변양규 한국경제연구원 박사(노동경제학)는 조선 3사의 파업에 대해 “파업의 이유야 나름대로 다 있겠지만 현재 상황은 ‘모두가 다 침몰하느냐’, ‘조금이라도 살릴 수 있느냐’ 하는 중대 기로”라며 “이런 시점에서 파업이 구조조정 철회와 같은 제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