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피소’ 박유천, DNA 검사 결과 일치…“강제성은 없어”

-첫 번째 고소 사건 경찰 “무혐의 검토”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 씨의 첫번째 고소인이 제출한 속옷에서 박 씨의 DNA가 검출됐다. 다만 경찰은 성관계의 강제성은 없었다고 판단해 무혐의 처분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첫 번째 성폭행 피소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이 제출한 속옷에서 검출된 DNA가 박 씨의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첫 번째 성폭행 피소 사건과 관련해 박씨에게 성폭행 혐의가 성립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했다.


앞서 박씨는 지난달 10일 유흥주점 화장실에서 유흥업소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16일과 17일 역시 성폭행 혐의로 총 4명에게 고소당했다.

첫 고소 여성은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며 고소를 취소했지만, 박 씨는 이 여성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했으며 두번째 고소 여성도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경찰은 첫 번째 사건과 관련, 성관계 당시 강제성이나 폭력, 협박 등의 정황이 없어 박씨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하기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5차례 박씨를 소환해 조사했으며, 앞으로 1∼2차례 더 부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른 사건 관계자들의 혐의 성립 여부나 구속영장 신청 방침과 관련해선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전담팀 인력은 수사 초기 6명에서 12명으로 늘었다가 현재는 8명으로 조정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