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정호, 오늘도 선발 출전 2루타

[헤럴드경제]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성폭행 추문 속에서도 이틀 연속 선발 출전해 장타력을 뽐냈다.

강정호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겨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지난 6일 강정호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는 미국 현지 보도에도 강정호를 이틀 연속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기용하면서 중용 의지를 보였다. 강정호는 전날 경기에서는 역전 2타점 결승타를 쳤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55(161타수 41안타)를 유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