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 마마무X여자친구 콜라보…“밑바닥까지 보여드리겠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대세 걸그룹 마마무와 여자친구가 예능 컬래버레이션으로 새로운 케미를 보여준다.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에브리원 ‘쇼타임 여자친구X마마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미진 PD와 여자친구, 마마무 멤버들이 참석했다.

‘쇼타임’은 대세 아이돌의 리얼리티 예능으로, 씨스타, EXID, 비스트 등이 주인공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에는 전작들과 달리 마마무와 여자친구의 컬래버레이션이 돋보인다.

윤미진 PD는 “두 팀이 한 시즌에 출연하는 게 기존 시즌과 가장 큰 차이점”이라며 “컬래버레이션을 선택한 이유는 상반기 키워드였던 것의 연장선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마무와 여자친구는 최근 가파른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고 음원 성적뿐 아니라 무대와 방송 활동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며 “‘쇼타임’이란 공통된 프레임 안에서 일상에서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윤 PD는 “초반부는 각 그룹의 개별 케미를 보여주는 데 집중, 중반부에 접어들면서부터는 두 그룹의 케미가 돋보일 수 있는 장이 마련될 계획”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마마무 멤버들과 여자친구 멤버들은 입을 모아 “최고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고 나와보고 싶은 소망이 있었는데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친구 유주는 “‘쇼타임’은 데뷔 전부터 짬짬이 챙겨보던 프로그램인데 마마무 선배님들과 함께 해서 다행”이라며 “친숙하고 활발하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여자친구 예린도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마마무 쏠라는 현재 출연하고 있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와 비교해 “‘우결’은 여성스럽고 조용한 부위기 인데 ‘쇼타임’은 난장판”이라며 “친구들끼리 탁 터놓고 편하게 노는 분위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완전 상반되는 매력이 있다”며 “아무래도 제 밑바닥까지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사진=OSEN 제공]

[사진=OSEN 제공]

대세 아이돌만 나오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마마무와 여자친구 모두 감회가 남달랐다. 마마무의 소원은 “‘쇼타임’은 항상 그때 그때 대세 선배님들이 쭉 이어져오는데 저희가 그 바통을 받아서 같이 할 수 있게 되서 영광이고 설렌다”고 말했다. 여자친구 예린도 “처음 (‘쇼타임’ 섭외를) 들었을때부터 굉장히 놀랬다”며 “너무 영광스럽고 끼를 뽐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청률 공약으로는 “컬래버레이션 엠티”를 내걸었다. 마마무의 화사는 “시청률 2%가 넘으면 여자친구와 마마무가 다 함께 매니저 동반 없이 1박 2일로 엠티를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대세 아이돌의 리얼리티쇼 ‘쇼타임 마마무X여자친구’는 7일 오후 6시 첫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